[서울=뉴스핌] 조수빈 기자 = 삼성전기는 지난 2분기(4월~6월)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2205억원, 영업이익 205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전기 수원사업장 전경. [사진=삼성전기]

지난 2분기 실적은 중화 거래선향 MLCC, 모바일용 반도체 기판(BGA) 판매 증가와 카메라 모듈 · MLCC 등 전장 제품 공급 확대로 전분기 보다 매출은 1987억원(10%), 영업이익은 649억원(46%) 증가했다.

IT 수요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은 2351억원(10%), 영업이익은 1551억원(43%) 감소했다.

하반기는 글로벌 경기 둔화 등 영향으로 일부 세트의 수요 회복 지연이 예상되나, 스마트폰 플래그십 신모델 출시와 주요 부품 재고 축소, 전장용 시장 수요 성장세 유지 등 관련 부품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기는 고사양 MLCC와 플래그십용 카메라 모듈 등 고부가 제품과 전장·서버 제품 비중을 높여 중장기 성장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컴포넌트 부문의 2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22% 증가한 1조65억원을 기록했다. 중화 스마트폰 신모델 출시 및 전장·산업용 제품 공급 확대로 지난 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3분기는 IT시장 수요 증가와 전장 제품 시장 확대 전망에 따라 MLCC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기는 IT용 소형·고용량 MLCC 가동률을 높여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전장용 고신뢰성 MLCC 공급도 확대할 계획이다.

광학통신솔루션 부문은 전분기 대비 3% 감소한 7766억 원의 매출, 패키지솔루션 부문의 2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10% 증가한 4374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기는 하반기 글로벌 경기 둔화 등 영향으로 일부 세트의 수요 회복 지연을 예상했다. 이에 스마트폰 신모델 출시 집중해 고사양 제품 공급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기는 IT용 소형·고용량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가동률을 높여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또 고사양 MLCC와 플래그십용 카메라 모듈 등 고부가 제품과 전장·서버 제품 비중을 높여 중장기 성장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beans@newspim.com

삼성전기 (KOSPI:009150)
과거 데이터 주식 차트
부터 1월(1) 2024 으로 2월(2) 2024 삼성전기 차트를 더 보려면 여기를 클릭.
삼성전기 (KOSPI:009150)
과거 데이터 주식 차트
부터 2월(2) 2023 으로 2월(2) 2024 삼성전기 차트를 더 보려면 여기를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