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핌] 백진엽 선임기자 = 삼성전기는 지난 1분기 연결기준으로 140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 전년 동기보다 66% 감소했다고 26일 밝혔다. 매출액은 2조218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23% 줄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3%, 영업이익은 38% 증가한 수치다.

[로고=삼성전기]

회사측은 "전략거래선의 플래그십 신모델 출시로 고부가 부품 공급이 확대돼 전분기 대비 매출이 성장했다"며 "하지만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PC 등 IT 기기의 수요 약세 상황이 지속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분기는 각 사업별 전장용 비중 확대 및 거래선 다변화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중화 등 해외 거래선의 신제품 출시에 따른 소형·초고용량 MLCC 등 고부가 제품 판매를 확대해 1분기 대비 매출이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우선 컴포넌트 사업부의 1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1%, 전년 동기 대비 33% 하락한 8255억원으로 집계됐다. 중화향 중심 MLCC의 출하량이 증가하고 전자소자 신제품 공급이 확대됐지만 전반적인 세트 수요 약세 및 환율 영향으로 실적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2분기는 중화향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에 따라 소형·초고용량 등 고부가제품 공급을 확대하고, 견조한 수요가 예상되는 전장용 제품은 라인업을 강화해 고객 대응력을 키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광학통신솔루션 사업부는 전략거래선의 플래그십 신모델 출시로 고화소 OIS 및 10배 폴디드 줌 등 고성능 카메라 모듈 공급과 전장용 카메라 모듈 판매가 증가해 전분기 대비 22% 성장한 798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분기는 계절적 비수기가 예상되지만 삼성전기는 해외 거래선에 고성능 카메라모듈과 자율주행 등 전장용 제품의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패키지솔루션 사업부의 1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17%, 전년 동기 대비 23% 감소한 3976억원이다. 삼성전기는 스마트폰·PC 등 IT 세트 수요 부진과 메모리 재고조정 지속 등의 영향으로 패키지기판 공급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2분기에는 모바일AP용·메모리용 패키지기판 등 공급을 확대하고 서버·전장 등 고부가 제품의 사업비중도 높일 예정이다.

jinebito@newspim.com

삼성전기 (KOSPI:009150)
과거 데이터 주식 차트
부터 3월(3) 2024 으로 4월(4) 2024 삼성전기 차트를 더 보려면 여기를 클릭.
삼성전기 (KOSPI:009150)
과거 데이터 주식 차트
부터 4월(4) 2023 으로 4월(4) 2024 삼성전기 차트를 더 보려면 여기를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