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흑연 재활용 및 실리콘 음극재 신사업을 추진중인 트루윈이 주주들의 자산 가치 제고를 위해 전환사채의 대규모 조기상환과 대주주 편입 등을 검토중이라고 3일 밝혔다.

트루윈의 전환사채와 BW의 주식 부담은 대략 1212만주 가량이 된다. 회사 측은 "이중 12회차 CB 482여만주는 조만간 대주주 편입과 소멸을 통해 오버행 이슈가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15회차 CB 338만여주는 실리콘 음극재 개발 기업 엔엠테크의 지분 투자에 쓰였기 때문에 상당 기간 물량 출회가 되지 않아 주가 부담이 사실상 매우 적다"고 설명했다. 결국 시장 출회 가능성이 있는 주식규모는 약 392여만주로 발행주식의 6.9%에 불과하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트루윈 남용현 대표는 "우리 주주들의 경우, 사업자금 조달 목적으로 발행됐던 전환사채와 BW의 전환권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 같은 부담은 제대로된 기업가치를 훼손시킬 수 있는 것으로 만기전 사채취득과 저의 지분으로 편입 하는 것 등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루윈 측은 또 "한화시스템과의 사업 시너지로 올해 3분기 방산부문에서 의미있는 실적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실리콘 음극재 양산이 본격화되면 이 부문에서만 500억원에서 800억원 규모의 매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ssup825@newspim.com

트루윈 (KOSDAQ:105550)
과거 데이터 주식 차트
부터 2월(2) 2024 으로 3월(3) 2024 트루윈 차트를 더 보려면 여기를 클릭.
트루윈 (KOSDAQ:105550)
과거 데이터 주식 차트
부터 3월(3) 2023 으로 3월(3) 2024 트루윈 차트를 더 보려면 여기를 클릭.